[청양군] 청양군, 주방용 오물분쇄기 불법판매·사용금지 홍보

이예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11:38]

[청양군] 청양군, 주방용 오물분쇄기 불법판매·사용금지 홍보

이예슬 기자 | 입력 : 2021/06/15 [11:38]

최근 주방용 오물분쇄기 사용이 증가하면서 일부 업체가 품질인증을 받은 것처럼 허위광고를 하거나 제품 인증 후 임의로 개조 또는 변조한 불법 제품을 판매하는 사례가 있어 청양군이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이 같은 행위는 판매자뿐 아니라 소비자까지 범법자를 만드는 등 사회적 문제로 번지고 있다.

 

불법 분쇄기 사용은 음식물 찌꺼기를 20% 이상 하수도로 배출시킴으로써 하수관을 막아 오수 역류와 악취 발생 요인이 되며, 심할 경우 공공하수처리시설 운영에 지장을 주고 하천까지 오염시킬 수 있다.

 

불법 오물분쇄기를 판매한 자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 벌금(하수도법 제76조)이 부과되며, 사용한 자는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하수도법 제80조)가 부과된다.

 

따라서, 주방용 오물분쇄기를 구매하는 소비자는 하수도법과 환경부 고시에 따라 인증받은 제품(20% 미만의 음식물 찌꺼기만 하수도로 배출하고 임의로 조작할 수 없는 일체형인 제품)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5월 말 기준 40개 업체 110개 인증제품을 사용할 수 있으며, 개별 인증제품은 주방용오물분쇄기정보시스템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지사, 황영란 충남도의원에 허리 굽혀 주먹인사 '눈길'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