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재연기 대응 논의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지원특위 3차 회의…조직위 운영·준비계획 점검-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6/12 [16:23]

충남도의회,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재연기 대응 논의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지원특위 3차 회의…조직위 운영·준비계획 점검-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6/12 [16:23]

 

▲ 충남도의회,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재연기 대응 논의     ©충남도

 

충남도의회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지원 특별위원회(위원장 김대영 의원)는 11일 행정문화위원회 회의실에서 3차 회의를 열고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조직위원회 소관 주요업무 추진상황을 보고받았다.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는 2016년 정부 승인을 받아 2020년 국제 행사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감염병 확산에 따라 올해로 행사를 연기했고, 확산세가 지속되자 내년으로 재연기를 결정한 상황이다.

 

이날 김대영 위원장(계룡·더불어민주당)은 “엑스포 개최가 내년으로 연기돼 속상하지만 국민 안전이 우선인 만큼 재연기는 불가피한 상황임을 통감한다”며 “내년에 열릴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도록 무조건적인 예산 절감보단 적재적소에 사용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써 달라”고 당부했다.

 

정광섭 위원(태안2·국민의힘)은 “내년 엑스포가 국제대회에 걸맞게 제대로 치러질 수 있도록 동·서 유럽 등 선진국 군악대 참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형도 위원(논산2·더불어민주당)도 “다양한 나라의 군악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엑스포 개최 준비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더불어민주당)은 “행사가 일 년 늦춰진 만큼 더 지속적으로 홍보에 나서야 한다”며 “국민 의식 제고와 우리나라 국방 위상을 높이는 행사가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인환 위원(논산1·더불어민주당)은 “조직기구 개편에서 총인원수 변동은 없으나 총괄 지도자급인 부이사관 한 명이 결원돼 행사 추진이 염려된다”며 “중앙정부에 요청할 사항이 있으면 적극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위원은 또 전시회 내용 중 과학기술 강국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국방 관련 우주산업 전시도 고민해 줄 것을 요청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지사, 황영란 충남도의원에 허리 굽혀 주먹인사 '눈길'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