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위, 사업 추진 ‘속도’ 당부

-11일 5차 회의 열고 일제강점기 읍면동장 액자 정비·기초조사 연구용역 추진 주문-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6/12 [16:25]

충남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위, 사업 추진 ‘속도’ 당부

-11일 5차 회의 열고 일제강점기 읍면동장 액자 정비·기초조사 연구용역 추진 주문-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6/12 [16:25]

▲ 충남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위, 사업 추진 ‘속도’ 당부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충청남도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최훈 의원)는 11일 행정문화위원회 회의실에서 5차 회의를 열고 친일 잔재 청산 관련 주요업무 추진상황을 청취했다.

 

이날 자치행정국은 일제강점기 읍면동장 액자 정비와 친일상징물 심의위원회 구성 현황 및 향후 계획을 보고했다.

 

문화체육관광국은 친일잔재 조사 및 연구활동 지원에 관한 조례 후속조치인 친일잔재연구위원회 구성 준비상황과 친일잔재 기초조사 연구용역 추진계획, 아산 근대문화마을 정비사업 중 일제강점기 역사적 사실 공표 요청 추진방안을 설명했다.

 

건설교통국은 지속 추진 중인 일본식 지명 등 정비 상황과 정비계획을, 충남도교육청 교육국은 학교내 일제잔재 청산사업 2기에 대해 각각 보고했다.

 

최훈 위원장(공주2·더불어민주당)은 “제327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일제강점기 읍면동장 액자 정비 필요성을 강조했다”면서 “각 실국에서는 추진 중인 친일잔재 청산 사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임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특위는 용역추진 과정 및 의회 요청 사항에 대한 업무추진 상황 점검을 위해 제329회 정례회에 특위 활동기간 연장의 건을 제출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지사, 황영란 충남도의원에 허리 굽혀 주먹인사 '눈길'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