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기술,공공기관의 ESG경영 동향 및 방향 주제로 제1회 경영세미나 실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6/03 [14:44]

한국전력기술,공공기관의 ESG경영 동향 및 방향 주제로 제1회 경영세미나 실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6/03 [14:44]

▲ KEPCO E&C 2021년도 제1차 경영 세미나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국제언론인클럽=우리들뉴스=박상진 기자]

 

ESG경영은 패션 아닌 글로벌 메가트렌드,

개인도 ESG경제와 ESG혁명에 올라타야 한다

 

한국전력기술(KEPCO E&C, 사장 김성암)이 지난 5월 31일 ‘공공기관의 ESG경영 동향 및 방향’이라는 제목으로 제1회 경영세미나를 개최했다.

 

김성암 한국전력기술(주) 사장은 5월 7일 사장으로 취임했으며, 취임사에서 ESG경영을 강조했다. 한국전력기술은 사장의 지시로 올해 세 차례 경영세미나를 열기로 했으며, 첫 번째 세미나 주제를 ESG경영으로 선정하고 ESG전문가인 문형남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를 연사로 초청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국가ESG연구원 원장인 문형남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공공기관 ESG경영 동향 및 방향 - ESG혁명에 올라타라(Rising the ESG Revolution)’이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상장기업 뿐만 아니라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대학 등 모든 조직들이 ESG경영을 도입해야 하며, 개인들도 ESG를 이해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ESG경영은 일시적인 패션이 아닌 글로벌 메가트렌드이며, 4차 산업혁명과 비슷한 정도의 ‘ESG혁명’”이라고 말했다. 

 

문형남 교수는 “정부는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비슷한 규모와 수준으로 국가ESG위원회를 설치해야 하며, 대기업뿐만 아니라 각 조직들은 ESG위원회를 신설해서 ESG경영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얘기했다. 또한 “ESG를 투자 관점에서만 좁게 부분적으로 또는 잘못 이해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ESG는 지속가능성 관점에서 ‘ESG경제’로 넓게 봐야 하며, 정부·산업계·학계·개인 모두 ‘ESG혁명’에 올라타야 한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ESG경영을 잘 실천하기 위해서는 기업과 기관의 전직원들이 워크샵을 통해 비전·미션·핵심가치를 재정립하고, 비전과 미션 및 핵심가치에도 ESG 정신을 담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국내기업 중에는 비전과 미션을 제대로 표현한 기업을 찾을 수가 없다“며, ESG경영 도입에 앞서 비전과 미션부터 바로 잡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holds ESG Management Seminar

 

“Every corporation needs to introduce ESG management,” said Hyung-Nam Moon, the director of the National ESG Research Institute.

ESG Management is not a fashion, but a global megatrend

Individuals should also follow the ESG Economy and ESG Revolution

 

KEPCO E&C(CEO: Seong-Am Kim) held the first business management seminar with the title called ‘ESG management trends and directions for public institutions’ on May 31. Kim, the CEO of KEPCO E&C, has taken office on May 7, and he emphasized ESG management in his inaugural address. KEPCO E&C has decided to hold three management seminars this year under the direction of the CEO, and its first seminar, in which the topic was selected as ESG management, ESG expert Hyung-Nam Moon, professor of Sookmyung Women’s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Business, was invited as a speaker.

 

“Not only listed companies, but also all the organizations such as central departments, local governments, public institutions, universities, etc. should introduce ESG management. Even individuals should understand and fulfill ESG,” Moon, the director of the National ESG Research Institute, emphasized at the seminar titled ‘ESG management trends and directions for public institutions - Rising the ESG Revolution’. He also said, “ESG management is not a temporary fashion, but a global megatrend, and it is the ‘ESG Revolution’ similar to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 government should set up a national ESG committee with scale and standard similar to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Committee, and not only large companies but also each organization should establish ESG committees to actively promote ESG management,” said professor Nam. He also said, “ESG is often narrowly partially or incorrectly understood only from an investment perspective.” “ESG should be widely viewed as an ‘ESG economy’ from a sustainability perspective, and all governments · industries · academia · individuals should follow ‘ESG Revolution’,”

 

He stressed that “To successfully fulfill ESG management, all employees of companies and institutions need to redefine vision · mission · core values and put ESG spirit into them.” “But we can’t find any domestic companies properly expressing their vision and missions,” he added. “It is necessary to correct their vision and missions before introducing ESG management.”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지사, 황영란 충남도의원에 허리 굽혀 주먹인사 '눈길'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