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홍성군 치매안심센터, ‘두뇌깨움 두드림 교실’ 운영

박선향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2:10]

[홍성군] 홍성군 치매안심센터, ‘두뇌깨움 두드림 교실’ 운영

박선향 기자 | 입력 : 2021/04/19 [12:10]

 

홍성군보건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치매환자들이 집안에 머무는 시간이 지속되면서 인지저하, 우울감 등을 호소하고 가족들의 돌봄 부담이 증가됨에 따라 ‘두뇌 깨움 두드림 교실’ 운영을 하고 있다.

 

두뇌깨움 두드림 교실은 치매전문요원의 전문적인 인지자극프로그램을 통해 치매환자의 치매 악화를 방지하고 낮 시간 동안 경증 치매환자를 보호 하여 보호자의 부양부담을 경감은 물론 코로나 19로 인해외출이 어려운 어르신들에게 활력소가 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치매진단을 받고 치매안심센터에 등록 후 장기요양서비스를 신청하지 않았거나 이용 대기 중인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매주 3일(화, 수, 목요일) 3시간씩 운영되고 있다.

 

이밖에 △전산화 인지재활 △현실인식훈련 △작업치료 △인지훈련 △건강체조 △공예 △그림그리기, 색칠하기 △화분만들기, 꽃다발 만들기 등 어르신들의 촉각을 사용하여 인지자극을 늘려주어 치매 중증화 지연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어르신들의 마음을 환기하고 힐링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한 어르신은 “원예수업 중 만든 꽃다발을 부인에게 빨리 가져다주고 싶다”며, “보건소 쉼터 프로그램에 참여 할 수 있어 매우 행복하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종천 보건소장은 “코로나19로 치매 어르신의 고립감과 가족들의 힘겨움이 더 커질 것이 우려된다며 치매 환자가 가정에만 머물지 않고 쉼터를 방문하여 인지활동을 통한 자기계발 등 지속적으로 사회접촉을 할 수 있도록 쉼터 운영으로 어르신들에게 한줄기 행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성군보건소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내소자에 대한 발열 체크, 마스크착용 의무화, 지속적인 환기, 사회적 거리두기 자리배치, 수시로 손 씻기 등 코로나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충남아산FC 알렉산드로, 대전 시티즌 상대로 해트트릭 달성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