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예당호 용 조형물 제막식 및 풍년기원 행사 개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08:46]

예산군, 예당호 용 조형물 제막식 및 풍년기원 행사 개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4/12 [08:46]

▲ 예당호 용 조형물 제막식 기념촬영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예산군은 지난 9일 예당호 출렁다리 입구(양천펜션 방향)에서 ‘예당호 용 조형물’ 제막식을 개최하고 풍년을 기원했다.

 

 이날 제막식 행사는 생활 속 거리두기 및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황선봉 군수 등 50여명이 참석했으며, 용 제막식 행사와 함께 군의 농업·농촌 발전과 올 한해 풍년을 기원하는 행사가 함께 진행됐다.

 

 조형물이 세워진 응봉면 후사리 일원은 용이 올라갔다는 의미에서 ‘용고랑’이라는 지명으로 불려 왔으며, 용이 승천하다가 검정치마를 입은 아낙과 마주쳐 다시 물로 떨어졌는데 마을사람들이 그 후부터 아낙들에게 검정치마를 입지 못하도록 하고 정성껏 제사를 지내자 다시 용이 승천했다는 내용의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

 

 예당호 용 조형물은 전설을 바탕으로 청룡과 황룡이 함께 승천하는 형상을 재구성한 조형물로 청동과 스테인리스스틸로 만들어졌으며, 높이 6.7m, 길이 8.4m로 세워졌다.

 

▲ 황선봉 군수가 예당호 용 조형물 제막식과 함께 진행된 풍년기원 행사에 동참하는 모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한편 군은 이번 용 조형물이 설치되고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예당호 출렁다리, 음악분수가 자리한 예당호를 체류형 관광지로 만들어나가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올해 362억원을 투입해 전망대, 숙박시설, 체험시설 등을 조성하는 ‘예당호 착한농촌체험세상 조성사업’을 착공하며, 완공 시 먹고 자고 쉬고 즐길 수 있는 체류형 관광지로의 변모는 물론 예당호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내년부터 2025년까지 94억원을 투입해 예당호 일원 경관정비와 문화공유촌, 쉼하우스를 조성하는 ‘예당호반 문화마당 조성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올해 예당호휴게소 노후건물이 철거되고 ‘예당호 쉼하우스’가 건립될 예정이다.

 

 쉼하우스가 준공되면 북카페, 휴게공간 등이 마련돼 예당호를 찾는 방문객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고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예당호의 자연경관과 출렁다리를 배경으로 수변무대를 조성해 예당호를 수변 예술 공간으로 새롭게 정립하는 ‘예당호 워터프론트 조성사업’은 42억원을 투입해 현재 실시설계 중이며, 오는 8월 착공할 계획으로 문화예술인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 예당호 용 조형물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예당호 모노레일 설치사업’은 80억원을 투입해 예당호 출렁다리, 음악분수, 느린호수길과 더불어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있는 종합관광지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으며, 관광모노레일 설치로 쉽고 편하게 예당호를 둘러볼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황선봉 군수는 “예당호 출렁다리 및 음악분수와 함께 예당호 용 조형물이 설치됨으로써 지역주민 및 방문객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고 보다 많은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예정된 예당호 관광개발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해 방문객들이 먹고 자고 쉬며 즐길 수 있는 체류형 관광지로 만들어나가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박상돈 천안시장, 10일(月) 임대주택 및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원 위촉식 참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