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시장 가는 길에 소상공인 이어 문화예술계와 소통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4:48]

박영선, 서울시장 가는 길에 소상공인 이어 문화예술계와 소통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2/19 [14:48]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 문화예술인과의 간담회에서 소통하고 있다.  (사진: 박영선 캠프 제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중소기업벤처부장관을 지내며 소상공인들과 소통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문화예술인과 마음을 터놓고 열린 대화를 통해 소통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9일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문화예술인 현장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로 심각한 생존 위기에 처한 문화예술인들의 고충을 들은 뒤 창작활동을 지속할 수 있는 안정적인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후보는 서울 대학로 드림아트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우선 공연계·무용계·소극장·전통예술계 종사자들과 방송연기자, 작가 등 참석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헌재 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 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해 공연이 중단됐고 이에 따라 창작과 제작 생태계에 구조적 변화가 생겼다”며 현 상황을 전했고, 김정희 전통 타악연구소 실장은 ‘서울시 인간 무형문화재 종사자의 극심한 위기 상황’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박영선 후보는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몰린 문화예술인들의 절박한 사정을 가슴 깊이 되새기게 되었다”면서 “코로나19로 소상공인과 함께 문화예술인들이 가장 큰 고충을 겪고 있는데, 낮고 불규칙한 소득·고용불안정·열악한 작업환경 등으로 고통 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을 지속할 수 있는 안정적인 기반 조성이 가장 시급하며, 이를 위해 기존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문화예술계의 생태계를 복원시킬 수 있는 지원제도를 적극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문화예술인 지원 정책 공약을 하고 있다. (사진: 박영선 캠프 제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박 후보는 구체적으로 ▲문화예술인들이 고용보험뿐만 아니라 4대 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향으로 적극 지원 ▲서울시 차원의 예술인 고용보험 지원, 산재보험 가입 지원 ▲사회보장 상담서비스센터 신설 ▲예술계 지원 사업 신청 시 예술가 사례비 현실화 ▲문화예술인들을 위한 공공주택 지원 등을 약속했다.

 

이밖에도 ‘문화예술 사회보장 안전망을 위한 통합시스템'을 구축해 코로나 때문에 공연을 중단해야 했거나 상황에 적응하지 못하고 있는 예술가나 예술단체에 대해 전문 지원 컨설팅 사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문화예술인들이 간담회를 통해 소통하고 있다. (사진: 박영선 캠프 제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또 대표 공약인 ‘21분 컴팩트 도시’와도 연계해 문화예술 활동 지원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구독경제’를 문화예술계에도 접목시켜 생태계 복원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대선출마 양승조 지사, 스승의날 보산원초 이상춘·광풍중 유경석 은사 만나 카네이션과 존경 전해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