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1일 태풍 ‘마이삭’ 대비 여수 아파트 공사현장 긴급점검

철저한 현장관리, 태풍피해 줄여야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20/09/02 [03:46]

김영록 전남지사, 1일 태풍 ‘마이삭’ 대비 여수 아파트 공사현장 긴급점검

철저한 현장관리, 태풍피해 줄여야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20/09/02 [03:46]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가운데 1일 오후 여수시 신월동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을 방문, 권오봉 여수시장으로부터 태풍 대비 안전대책 추진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제공=전라남도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일 태풍 ‘마이삭’과 관련해 여수 지역 현장을 긴급 점검하고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현장관리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김 지사는 여수 신월동에 위치한 공동주택 건축현장을 방문, 최근 제8호 태풍 ‘바비’에 이어 북상 중인 제9호 태풍 ‘마이삭’에 대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태풍 ‘마이삭’은 전라남도를 직접 영향권에 두고 오는 3일까지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겪은 도내 수해지역은 사전 대비가 더욱 절실한 실정이다.

 

김 지사는 “태풍 ‘마이삭’은 100~400㎜의 비를 동반하고 있고 순간 최대풍속 이 초속 49m까지 예상된다”며 “아파트 건설현장은 바람으로 인한 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현장사무실과 건축자재, 표지판 등이 날아가지 않게 단단히 고정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절개지 침투수 예방을 위해 방수포장을 비롯 토류벽 점검, 배수로 정비 등을 사전에 마쳐 토사유출을 방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권오봉 여수시장이 여수시 신월동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을 방문,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사진제공=전라남도

 

앞서 김 지사는 이날 전남도청에서 가진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도 “태풍에 대한 철저한 사전대비를 위해 현장에 나가 사전 대피 및 시설물 결박․고정 등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집중호우 및 태풍 피해 지역 2차 피해 최소화를 비롯 양식장과 수확기를 앞둔 농가 피해 예방, 댐․저수지 관계기관과 사전협의로 범람 및 붕괴 방지 조치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태풍에 대한 사전 대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강풍 대비 표지판 및 공사자재 등 사전 결속 ▲공사장 타워크레인 등 전도방지 조치 ▲상습침수지역 배수로 정비 및 배수펌프 구비 ▲태양광시설물, 창호 강풍대비 철저 등 조치사항을 각 시·군에 긴급 시달하는 등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행하는 정론직필,대안을 제시하고 평화를 비는 샬롬의 피스 메이커
'We must adjust to chang times and still hold to unchanging principles'
~'우리는 변하는 시대에 잘 적응해야 하지만 또한 변하지 않는 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김영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재명, "일제의 심장에 투탄하는 윤봉길 의사의 마음으로 정치개혁·사회개혁 나서겠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