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만용 경기교육감 후보, 조전혁 지지선언 후 사퇴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4/06/03 [22:41]

한만용 경기교육감 후보, 조전혁 지지선언 후 사퇴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4/06/03 [22:41]
▲  조전혁 후보(왼쪽)가 한만용  후보로부터 지지를 받고 손을 맞잡았다.   © 박상진 기자
 
한만용 경기교육감 후보가 3월 오후 4시 30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조전혁 후보를 지지선언하고 사퇴를 선언했다. 이로써 석호현, 권진수, 강관희 후보에 이어 한만용 후보까지 지지선언을 하면서, 조전혁 후보는 명실상부한 보수 대표 후보가 되었다.   

한만용 후보는 그동안 보수단일화를 위해 노력해 왔으나, 진전이 없자 선거운동을 강행하여 왔다.    

한 후보는 '보수단일화 없이는 종북‧좌파인 이재정 후보를 이길 수 없다.'는 생각에 고심한 끝에 “보수단일 후보로 종북‧좌파 이재정 후보를 이길 수 있는 가장 적임자인 조전혁 후보를 지지하고 사퇴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한만용 후보는 사퇴 후 가진 조전혁 후보와의 대화에서 “보수후보의 분열로 종북‧좌파 이재정후보가 당선 될 것 같아 조전혁 후보를 지원하게 됐다.”고 밝히고 “반드시 조전혁 후보가 당선되어 전교조를 몰아내도록 자신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전혁 선거대책본부는 “한만용 후보의 지지로 보수세력의 사표를 방지하게 됐다.”며 “지금이야 말로 진정한 보수단일화가 이루어져 보수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강관희 권진수 석호현 예비후보에 이어 한만용 후보의 지지 및 사퇴로 보수단일화가 조전혁 후보로 정리된 가운데 선거를 치르게 되었다.

조 후보는 전교조의 이념교육에 반대해 왔으며, 전교조 명단을 공개해 학부모와 학생의 교육서비스  선택권과 알권리를 존중하였으며

꼴찌 그룹인 경기도교육을 상위권으로 바로 세우고 학생과 교사의 인권과 책무를 바로잡겠다는 포부를 펼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황재만 아산시의회 의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