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자수첩] 경기도 평택시 개인택시사업자, 자택주소지 평택 아니어도 소상공인 지원 필요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4/22 [16:44]

[기자수첩] 경기도 평택시 개인택시사업자, 자택주소지 평택 아니어도 소상공인 지원 필요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4/22 [16:44]

▲ 택시 이미지. 본 기사와 관련 없습니다.  © PIXABAY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를 활성화 하기 위해 경기도는 재난 기본소득 10만원을 지급하고, 시군은 자율적 재정을 투입하고 있다.

 

평택시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소상공인 지원금'을 100% 시비로 지원하고 있다.

 

충남의 경우 도 50%, 시군 50%를 집행하는데 비해 평택시의 경제살리기 소상공인 지원 시비 100%는 경기도내 시군에 귀감이 될만 하다.

 

하지만, 평택시 재원만으로 추진하다보니 억울한 사람들도 생겨나 시청 담당부서에 민원전화가 폭주하고 있다. 

 

사업장 주소지는 평택시인데 집 주소가 평택시 인근 도시에 거주하고 있어 지원금 대상이 아니라는 답변 때문이다.

 

특히, A씨의 경우는 특별한 배려가 필요해 보인다. A씨는 평택시에서 법인택시회사에 3년 이상을 다니고 대출을 받아 3년 전 개인택시를 구입하며 주택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이웃도시 안성시로 이사를 갔다.

 

평택시에서 6년이상 시민의 발이 되어준 택시업 종사자임에도 자택 주소지가 평택시가 아니라는 이유로 소상공인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답변에 속이 상할 수 밖에 없다.

 

평택시 소상공인은, 평택시에서 사업을 하는 자를 지칭하는 말이다. 사업장도 경제활동도 평택에서 하고 평택시에 세금을 내고 있다면, 이들에 대한 구제책을 마련하는 배려가 있어야 한다.

 

정운찬 전 총리가 한 말이 기억이 난다.

"오른쪽 바퀴를 만드는 사람이나 왼쪽 바퀴를 만드는 사람이나 같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 

일전에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처우 관련한 발언이다. 

 

택시도 마찬가지다. 평택시에서 시민의 위해 사업하고 세금을 내는 사업자는 같은 소상공인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다행히 오늘(24일) 오후 평택시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작은 희망의 빛을 보았다.

"정장선 시장님께서 주소가 평택시인 사업자 중 타 주소로 된 분들에 대한 민원이 많으니 살펴보라."고 하셨다는 것.

 

부잣집에는 아빠 차, 엄마 차, 아들 차, 딸 차가 따로 고급차량이 주차장에 즐비하기도 한다지만, 서민들은 그렇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남편이 회사가 사이 병원에 가야 하는 임산부, 버스가 잘 다니지 않는 노선에 짐을 들고 다녀야 하는 노인, 회사 면접을 위해 택시를 타는 실직자 등 우리 주변에는 자가용이 없는 시민들이 꽤 있고 이들을 위해 하루 12시간~15시간식 좁은 차 안에서 매일 매일 하루를 보내는 기사님들에 대한 고마음에 시민을 대신해 시가 배려를 보일 때이다.

 

어느 직업이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고, 어느 사업이나 평택시에 세금을 내고 경제에 도움이 되는 시민들을 위한 서비스업이지만, 택시에 대한 지원은 교통 인프라에 더해지는 교통서비스를 제공하므로 특별한 배려가 우선되길 바란다.

 

 
광고
평택시 고덕면, 올해 첫 벼베기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