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기왕 前 문재인 대통령 비서관, 14일 출판기념회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11:21]

복기왕 前 문재인 대통령 비서관, 14일 출판기념회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12/10 [11:21]

 

▲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과 상춘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복기왕 페이스북

 

돌아온 민주당 아산시 성주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오는 14일(토) 온양그랜드호텔 2층 갤럭시홀에서 출판기념회를 개최한다. 

복 전 비서관은 오는 14일 출판기념회 후, 오는 17일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21대 총선을 향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복 전 비서관은 지난 9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아산갑 지역 도의원, 시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총선 아산갑 출마선언을 한 바 있다.

 

복기왕 전 정무비서관은 “정치개혁과 지역발전, 자치분권국가의 시대적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내년 21대 총선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복기왕 전 비서관은 삼십대 국회의원, 재선 아산시장, 대통령 비서실 정무비서관의 경험을 언급하며 아산에 중앙정치인다운 국회의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통령과 도지사, 시장까지 민주당인 지금의 정치지형을 언급하며 자신이 “중앙정치의 한복판에서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국민의 대표다운 모습을 아산시민께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 복기왕 '국회의원 출마' 기자회견     © 민주당 아산갑지역위원회 제공

 

복 전 비서관은 21대 국회의 가장 큰 과제가 정치개혁이며 자신이 “대한민국 정치개혁의 선봉이 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청와대, 정부 부처, 정당의 시스템과 운영방식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며 “예산이 필요하면 예산을, 법 개정이 필요하면 법 개정을 해낼 수 있는 힘 있는 국회의원”이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했다.  

 

복 전 비서관은 “지역과 중앙을 두루 살필 수 있는 경험과 눈이 있다”면서 “아산이 키운 저를 대한민국의 큰 일꾼”으로 써달라고 호소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산군, 한국관광공사 '2월의 추천 가볼만한 곳' 선정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