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도시 아산, 환경지표곤충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

- 송악면 자연마을 휴경지 활용, 반딧불이 개체수 늘린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0:33]

녹색도시 아산, 환경지표곤충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

- 송악면 자연마을 휴경지 활용, 반딧불이 개체수 늘린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4/15 [10:33]

 

 

아산시가 자연생태계보호와 생물다양성 증진을 통한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기반구축을 위해 자연마을 휴경지를 활용한 환경지표곤충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으로 반딧불이 개체수를 늘릴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아산시 반딧불이 모니터링단을 통해 송악지역을 중심으로 4개월간 67회 반딧불이 모니터링 실시결과, 반딧불이 2,021개체가 관찰됐으나 최근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으로 인한 자연증식 한계로 개체수가 감소추세로 파악됐다.

 

이에 시는 반딧불이 서식지 복원과 보전을 위해 송악면 궁평리, 동화리, 강장리 등 자연마을을 중심으로 휴경지를 활용한 논습지, 연못 등 3,300㎡ 규모의 자연생태습지를 6월 말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친환경농업 체험프로그램 운영, 희망마을만들기 사업, 꽃길 만들기 등 자연 생태계보전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에 앞서 오는 4월까지 송악 궁평저수지 일대에서 자연보호 중앙연맹 아산시자연보호협의회가 참여해 저수지 수질개선과 반딧불이 서식지 보호를 위한 쓰레기 수거 등 환경정화 활동을 진행한다.

 

또 지난달 송남중학교와 아산시자원봉사센터 주관으로 학생, 학부모, 자원봉사자, 송악면 바르게 살기협의회 등 55명이 참여한 소나무봉사대의 발대식을 열고 반딧불이 모니터링 및 생태관찰체험 , 마을 꽃길가꾸기 등 반딧불이 보전할동을 적극 전개할 계획이다.

 

아산시 관계자는 “반딧불이는 어릴 적 동심과 그리움을 느끼게 하는 정서곤충으로 각 지역마다 반딧불이를 반디, 반딧불, 개똥벌레 등으로 알려져 있으며 환경을 측정하는 척도로서 이용되는 환경지표곤충”이라며 “자연생태계 보전과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조성을 위해 다양한 자연생태계 복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궁평저수지 일대를 중심으로 반딧불이가 다량 발생하는시기에 맞춰 4개월간 오후 8시 ~ 오전 6시까지 차량출입 통제와 반딧불이 서식지내 방치된 폐가옥을 철거로 반딧불이 서식지 보호와 반딧불이 먹이원인 다슬기, 달팽이류 서식 환경개선에 힘썼다.

 

이 밖에 4월 12일 평택시청 환경정책과는 아산시를 방문해 반딧불이 서식지 복원 사례수집과 송악지역 궁평리 일대 반딧불이서식지 보호시설 설치 및 자연생태습지 조성 우수사례를 견학했다.

 
이승구 예산군의회 의장, 시집 판매금 전액 '장학금' 쾌척.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