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송갑석, "황대표, 오월 어머니들에 무릎꿇고 석고대죄 해야 ’

한국당 5.18 망언 어물쩍 뭉개는 사이 오월 어머니들 찬 길바닥에 쓰러져 가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19/03/06 [14:26]

송갑석, "황대표, 오월 어머니들에 무릎꿇고 석고대죄 해야 ’

한국당 5.18 망언 어물쩍 뭉개는 사이 오월 어머니들 찬 길바닥에 쓰러져 가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19/03/06 [14:26]

▲ 송갑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서구갑)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송갑석 국회의원(광주서구갑)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광주 오월 어머니들 앞에 당장 무릎 꿇고 석고대죄하라”며 “ 5.18 망언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망언 3인방의 제명이 없다면 한국당은 여전히 새 지도부라는 껍데기만 갈아 낀 구태 극우 정당일 뿐”이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송의원은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을 규탄하고자 근 한 달간 국회 앞에서 노숙 농성하던 오월 어머니 중 한 분이 태극기 부대와 실랑이를 벌이다 실신해 응급실에 실려간 데 대해 크게 격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의원은“한국당이 5.18 망언 처리를 어물쩍 뭉개는 사이 정의와 역사를 부정하는 극우 세력은 더욱 날뛰고, 오월 어머니들은 차가운 아스팔트에서 쓰러져가고 있다”며 “39년 풀지 못한 분노도 서글픈데 자유한국당의 비열한 무책임이 어머니들을 두 번 세 번 죽이고 있다”고 울분을 터트렸다. 

 

송의원은 “지도부가 바뀌었어도 한국당은 여전히 5.18 망언 사죄나 망언 3인방 제명, 5.18 조사위원 재추천과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등 어떤 것에 대해서도 손톱만큼의 의지가 없다”며 “ 한국당이 5.18 망언에 대한 전국민적 분노에 조금이라도 사죄의 뜻이 있다면 황교안 대표는 당장 당 윤리위원회를 개최하여 이들 3인의 징계안을 처리하고, 7일 예정되어 있는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도 제명안을 수용해야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4일(월) 어제 오후 5시 국회 앞에 한 달째 노숙 농성 중이던 오월어머니들 앞에서 태극기부대가 5.18 전시 사진을 모욕하며 비꼬는데 대해 어머님들이 분통을 터트리다 오월 어머니 중 한 분인 이분례 여사가 쓰러져 응급실로 이송된 바 있다.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행하는 정론직필,대안을 제시하고 평화를 비는 샬롬의 피스 메이커
'We must adjust to chang times and still hold to unchanging principles'
~'우리는 변하는 시대에 잘 적응해야 하지만 또한 변하지 않는 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
 
광고
아산시 용화주공1단지 주택재건축사업 재추진 본격화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