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제100주년 3․1절 기념행사

김 지사, “자랑스러운 선조들 앞에 부끄럽지 않은 후대되도록 힘 모으자”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19/03/01 [21:37]

전남도, 제100주년 3․1절 기념행사

김 지사, “자랑스러운 선조들 앞에 부끄럽지 않은 후대되도록 힘 모으자”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19/03/01 [21:37]

 

▲ 3.1절 100주년 기념행사가 애국지사 유족, 광복회원, 이용재 도의장과 장석웅 도교육감을 비롯한 기관단체장, 도민, 학생 등 1,000여명이 참여해 1일 오전 도청에서 열렸다. 1부 기념식을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2부 3.1독립만세운동 재현 출정행사를 도의회 광장에서 진행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기념사, 독립유공자 시상, 만세삼창, 3.1독립만세운동재현출정 횃불점화, 만세운동 거리행진을 했다.<자료=전남도청>     ©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전라남도는 1일 오전 도청에서 제100주년 3·1절 기념행사가 개최했다.

 

기념행사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애국지사 유족, 광복회원, 기관·단체장, 군경, 공무원, 학생, 도민 등 각계각층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과 만세운동 재현행사로 나눠 진행됐다.

 

도청 윤선도홀(1층 로비)에서는 전남 3·1 만세운동 발자취 소개·전시, 항일 독립운동과 민족대표 33인 사진 전시 등 다채로운 100주년 연계행사가 열렸다.

▲ <자료=전남도청>     ©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기념식은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애국지사 유족 등 보훈단체 위문과 3·1운동 경과보고,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공연, 기념사,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펼쳐졌다.

 

특히 기념공연에서는 전남 독립운동가의 항일운동을 극화해 선열들의 업적을 재조명, 참석한 사람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전남의 독립운동가는 순천 조경한, 보성 박문용, 함평 김철, 여수 윤형숙 등이다.

▲ <자료=전남도청>     ©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이어 만세 재현행사는 도청 만남의 광장에서 ‘그날의 함성, 들불처럼 타오르다’를 주제로 횃불 점화, 도청에서 김대중동상까지 길거리 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만세 재현은 이날 출정식을 시작으로 각 시군에서 재현행사를 한 후 4월 11일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기념식에서 “자랑스러운 선조들의 뜻을 이어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를 열어가겠다”며 “민족 자주 3·1 정신을 이어 선조 앞에 부끄럽지 않은 후대가 되도록 모두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행하는 정론직필,대안을 제시하고 평화를 비는 샬롬의 피스 메이커
'We must adjust to chang times and still hold to unchanging principles'
~'우리는 변하는 시대에 잘 적응해야 하지만 또한 변하지 않는 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상진 한국언론인연대 회장,2015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언론공헌 단체 및 언론사 부문 대상 수상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