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 이중언어말하기대회 대상 충남외고 엄빅토리아 “나의 꿈은 글로벌 디자이너”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19:10]

전국 이중언어말하기대회 대상 충남외고 엄빅토리아 “나의 꿈은 글로벌 디자이너”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11/05 [19:10]

▲왼쪽에서 네번째 학생 충남외국어고등학교 엄빅토리아 대상 수상자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충남외국어고등학교(학교장 이종혁) 엄빅토리아(영어과 2학년)양이 한국어와 부모님 모국어로 자신의 언어적 재능과 끼를 발표하는‘제6회 전국 이중언어말하기’대회에서 최고상인 대상을 받았다. 

 

교육부와 LG연암문화재단 공동주최로 지난 3일 서울 마곡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이 대회에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예선을 거쳐 선발된 초등부 28명, 중등부 23명의 학생들이 참가 하여 경연을 펼쳤다. 

 

충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는 이 대회에 대상을 수상한 엄빅토리아양을 포함하여 총 3명(초등 2명, 중등 1명)의 학생이 참가했으며, 부여 송간초 천보경 학생과 서산 언암초 홍석현 학생 등도 각각 LG 연암문화재단상, 한국외대총장상 등 특별상을 수상했다. 

 

우즈베크 출신의 고려인 4세인 빅토리아 양은 초등학교 6학년 때 부모를 따라 입국하였으며, 이번 대회에서는 유네스코 문화탐험대 참가, 모의 UN회의 국제 이해관계 학습 등 자신의 평소 생활 모습을 소개하여 대상을 받았다. 

 

심사단의 평가에 따르면 주제 발표 후 심사위원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모국 전통의상에 대해 유창한 언어실력으로 능숙하게 설명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충남도교육청 김지철 교육감은 빅토리아양의 대상을 축하하고 “학생들의 이중언어 활용을 통한 꿈과 끼 계발, 글로벌 인재 역량 강화를 위해 이중언어교육학교 운영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홍문표 의원, "문재인정부 충청권 홀대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나!"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