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추협, 김명수 대법원장 '도덕성 결여' 사퇴 촉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2/06 [10:38]

인추협, 김명수 대법원장 '도덕성 결여' 사퇴 촉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2/06 [10:38]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이하 인추협)는 지난 5일 대법원장과 고등법원 부장판사의 작금의 갈등을 지켜보면서 도덕성이 결여된 대법원장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

인성교육 저해하는 대법원장과 고법부장판사의 행태를 고발한다.

 지난 2월 3일부터 대법원장의 거짓말과 고등법원 부장판사의 녹취 내용 공개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들은 우리의 미래 세대에게  정말로 부끄러운 것들로 드러나고 있다. 우리 사회의 다양한 적폐가 드러나고 비인간적인 사건, 사고가 빈발하며 우리 전통의 인성이 무너져 가고 있음을 절감하여 우리의 미래세대가 올바른 인성을 갖출 수 있도록 시민운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입장에서는 더욱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

 진실을 가려내어야 하는 사법부의 수장이 대법원 공무원을 시켜 허위 답변서를 국회에 보내고 언론에도 거짓말을 했다. 사법부는 우리 사회의 진실과 거짓을 구분하여 질서를 유지하고 법치와 정의를 세우는 최후의 보루이다. 그러한 질서유지, 법치, 정의의 최후의 보루인 사법부의 수장이 거짓말을 했다면 사법부 내의 구성원뿐만 아니라 사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어떻게 되겠는가? 김대법원장의 거짓말로 사법부의 신뢰가 추락하고 있다.

 중학생만 되어도 민주정치를 하는 나라에서는 어느 나라이든 삼권분립의 원리에 따라 나라 일을 나누어 맡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런데 밝혀지고 있는 바에 따르면 대법원장이 국회를 의식한 정치적 고려 때문에 법관 사표를 반려해 사법부의 독립을 훼손했다는 것이다.

 한편 대법원장과 대화를 나누면서 그 내용을 녹음해 두고 자신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둔 시점에 공개한 임성근 고법부장판사의 행동은 어떠한가? 일반적으로 자신이 당사자인 경우는 대화를 녹음하였다 하더라도 위법이 아니라고 한다. 그러나 몰래 녹음해 공개한 것이 우리 사회에서 일반적으로 허용되는 그러한 일인가? 서로 잘 알고 있는 사람들 간에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신뢰의 문제가 대두된다.

 우리 사회가 거짓을 멀리하고 진실을 추구한다는 것은 구성원 간의 신뢰 자산이 없이는 선진국형 사회를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번 일은 어른으로서 미래 세대에 부끄러운 일이다. 미래세대가 인간다운 성품과 역량을 구비하는 것을 목적으로 노력하는 인추협의 인성교육을 저해하는 것이다. 인간성의 기본인 양심, 윤리(도덕)의 하위 개념이 법률일진데 이유야 어떻게 되었든 '거짓말'을 한 것은 법을 다루는 분으로서 '인간성'의 자격 상실이라고 할 수 있다. 건강이 좋지 않아 사직 처리해 줄 것을 호소한 부하 직원을 따뜻한 인간성으로 감싸야 했지 않았을까? 혹시 내 던진 건 아닌가? 또 대법원장이 실망스런 인간성의 소유자임을 드러낸 것은 ‘어떻게 국회 탄핵을 예측이라도 한 듯한 발언’을 작년 5월에 했을까 하는 것이다. 사법부의 독립을 지켜야 할 사법부의 수장이 정권의 눈치를 너무 보는 게 아닌가? 김명수 대법원장은 책임지고 사직해야 한다.

2021년 2월 5일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 고진광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아산시의회 제228회 임시회 알차게 마무리..황재만 의장 "시민의 행복증진과 지역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해 달라" 당부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