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양군, 올해 50억 투입.. 어린이 양육지원 확대

‘아이와 부모의 행복이 지역사회 모두의 행복’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21:50]

청양군, 올해 50억 투입.. 어린이 양육지원 확대

‘아이와 부모의 행복이 지역사회 모두의 행복’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1/21 [21:50]

 

‘한 아이를 잘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 아이의 온전한 성장을 위해서는 가정은 물론 이웃과 지역사회가 깊은 관심을 갖고 돌봄에 참여해야 한다는 말이다.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올해 예산 50억원을 투입, 군내 14개 어린이집 원아 부모와 종사자, 시설개선을 위해 36개 사업을 추진하는 것도 아이를 잘 기르기 위함이다.

 

군은 현재 선제적 보육지원으로 원아 부모의 양육부담을 줄이는 정책을 전개하고 있다.

 

우선 셋째 이후 영유아를 어린이집에 보내는 부모를 돕기 위해 특별활동비 최대 월6만원, 차량운행비 최대 월3만원을 지원한다.

 

군은 또 저출산 극복을 위한 출산장려금, 영유아 양육비 등 현금지원체계를 확대했다. 출산장려금은 첫째 500만원, 둘째 1000만원, 셋째 1500만원, 넷째 2000만원, 다섯째부터 3000만원을 지급하고 양육비는 셋째 이후 아이를 대상으로 만5세까지 매월 10만원씩 지원한다.

 

이밖에 아동수당으로 0개월부터 83개월까지 매월 10만원, 행복키움수당으로 0개월부터 35개월까지 매월 10만원을 지급한다.

 

어린이집 지원정책도 다양하다. 각 어린이집에는 원아 1인당 친환경급식비 연간 7만5000원을 지원하고, 교재․교구 구입비로 어린이집 1곳당 연간 100만원을 지원한다. 보육교사 처우개선비 또한 월7만원씩 지원한다.

 

‘열린어린이집’으로 선정된 5곳에는 연간 150만원의 냉․난방비를 지원한다.

 

또 보육분야 공공성 확대를 위해 ▲아동상해보험료 ▲보육시설 가스전기 안전점검비 ▲어린이집 종사자 처우개선비 ▲차량운영비 지원도 강화했다.

 

김돈곤 군수는 “아이가 행복하고 아이를 양육하는 부모가 행복해야 지역사회도 행복해진다”면서 “청양에 정착해 아이를 키우는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낮추기 위한 부모 입장의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2022년 완공 예정인 가족문화센터 안에 다함께돌봄센터와 공동육아나눔터를 설치, 양육부담 경감과 함께 새로운 보육문화 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아산시의회 제228회 임시회 알차게 마무리..황재만 의장 "시민의 행복증진과 지역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해 달라" 당부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