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 성범죄 예방정책 등 여성가족정책관 소관 조례·예산안 등 심의 의결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6:57]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 성범죄 예방정책 등 여성가족정책관 소관 조례·예산안 등 심의 의결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11/30 [16:57]

▲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 회의 모습 자료사진     ©우리들뉴스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오인환)는 30일 여성가족정책관 소관 2021년도 본예산안과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기금운용계획안, 조례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2021년도 여성가족정책관 일반회계 세출예산은 724억 9,137만원으로 도 전체 일반회계 세출예산의 0.9% 해당한다.

 

오인환 위원장(논산1·더불어민주당)은 “세입예산이 증액 편성했는데 청소년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및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 등 예산이 올바르게 집행되도록 신경써 달라”고 주문했다.

 

황영란 부위원장(비례·더불어민주당)은 디지털 성폭력 센터와 관련 “1366센터나 해바라기센터 등 유관기관이 산재돼 있는 것 같다”면서 총괄 컨트롤타워 필요성을 제기하고 인력충원을 통한 원활한 센터 운영을 당부했다.

 

김동일 위원(공주1·더불어민주당)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곳이 전국에서 충남이 제일 많다”며 “사업이 올바르게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여운영 위원(아산2·더불어민주당)은 “디지털성범죄 예방 불법촬영카메라 탐지 카드 배급 지원 사업의 경우 일부분 시범사업으로 진행하기보다 도내 성범죄 취약인구 전체에게 바로 보급 될 수 있도록 예산을 측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홍기후 위원(당진1·더불어민주당)은 “유관순 서거 100주년 사업으로 연극공연에 대한 추경예산 1억1천만 원이 편성돼 있는데 코로나 확산으로 다수의 대중이 모이는 공연 개최가 불투명한 것 아니냐”며 “취소시 불용액이 발생이 되는 만큼 꼭 공연이 아닌 다양한 방법의 홍보를 생각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복환위는 오는 12월 3일까지 소관 부서 예산안 예비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심사된 예산안은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거쳐 12월 16일 열리는 제325회 정례회 5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황재만 아산시의회 의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