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산시 '비수도권 최대규모 탕정2지구' 등 14곳 도시개발 중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0:55]

아산시 '비수도권 최대규모 탕정2지구' 등 14곳 도시개발 중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11/25 [10:55]

▲ 비수도권 최대 규모 ‘매머드급’ 신도시 출발…아산탕정2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완료     ©우리들뉴스 D/B

 

충남 아산시에 비수도권 최대규모 '매머드급' 신도시 개발을 하고 있는 아산탕정2지구 도시개발구역 등 14개 지구 도시개발이 추진중이다.

 

작년부터 신정호지구, 온천지구, 월천지구 3개 지구가 준공됐고 현재 모종샛들지구, 풍기역지구 등 14개 지구의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것.

 

시가 자체적으로 추진 중인 도시개발사업이 3개 지구, LH에서 추진하는 도시개발 사업이 1개 지구, 민간에서 추진 중인 도시개발사업이 10개 지구다.

 

14개 지구의 계획상 인구를 합하면 약 13만5000명의 계획인구가 나온다. 외부유입률이 얼마나 될지 예측하기 어렵지만 현재 33만명인 아산시의 인구에 도시개발사업으로 수용되는 인구를 단순 합하면 46만명이 웃돌고 산업단지, 탕정삼성단지 등으로 유입되는 종사자와 가족인구를 합하면 50만명이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아산시에 추진되는 도시개발사업이 많다보니, 도시개발사업 사무를 담당하는 개발정책과는 매우 분주하다.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도시개발사업의 사무로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민간에서 추진하는 도시개발사업의 행정처리 및 검토를 하는데도 매우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명노헌 개발정책과장은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도시개발이 필요한 때”라며 “50만 인구가 쾌적하게 살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3월1일 운영 재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