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효자손 역할’

영농철 피해 최소화 재정중복투자 방지 등 주민맞춤형 스마트행정 펼쳐

김정화 | 기사입력 2020/10/20 [11:59]

홍성군,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효자손 역할’

영농철 피해 최소화 재정중복투자 방지 등 주민맞춤형 스마트행정 펼쳐

김정화 | 입력 : 2020/10/20 [11:59]

▲ 홍성군,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효자손 역할’ _홍성군청 전경     ©홍성군

 

홍성군이 2020년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에 98억 원을 투입해 303건의 사업을 추진하며 지역주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효자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군은 마을안길 아스콘 덧씌우기, 콘크리트 포장 등 정주환경개선사업 242건과 마을회관 화장실공사, 옥상방수 등 마을회관 기능보강사업 61건 등 총303건 사업의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주민편의 증진과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영농철을 피해 사업을 시행하였으며, 재정중복 투자 방지를 위해 상수도 등 기반시설이 완료된 마을안길 먼저 재포장 하는 등 효율적으로 사업을 진행해왔다.

 

전필호 행정지원과장은 “앞으로도 주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 줄 수 있도록 대주민 소통창구를 강화하고 군민 모두가 쾌적한 생활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주민숙원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홍동면 상원마을 김기일 이장은 “그동안 마을안길이 좁아 농번기에 농기계 교행이 어려워 이웃주민들 간 얼굴 붉히는 일이 많았는데 군에서 마을안길을 확포장 해줘서 올가을 추수는 걱정이 없다.”라며 전화상으로 감사를 표했다.

 
충남도, 조미김 수출 4배 폭증..중국 미국 필리핀 호주 태국 인기↑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