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산시민,“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은 경제적 부담”

- 저출산 인식 설문조사 실시로 아산시 맞춤형 시책 수립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8/06 [10:43]

아산시민,“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은 경제적 부담”

- 저출산 인식 설문조사 실시로 아산시 맞춤형 시책 수립

김정화 | 입력 : 2020/08/06 [10:43]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저출산의 원인을 묻는 시민 설문조사 결과 경제적인 이유를 꼽은 주민이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아산시는 저출산 극복 시책 수립을 위해 지난달 6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시민 102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 중 남성은 45%, 여성은 55%이고 미혼자는 32%, 기혼자는 68%이며 연령은 20~40대가 75%로 가장 많았다.

 

조사결과 먼저 결혼에 관한 인식에 있어 미혼자의 경우 52%가 ‘결혼의사가 있다’고 답했으며, 자녀에 대해서는 47%가‘인생에서 필요한 존재’,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도 31%에 달했다.

 

자녀가 필요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26%가 경제적 부담 때문이라고 답했으며, 잘 키울 자신이 없다는 답변도 24%를 차지했다. 기혼자에게 자녀가 없는 이유는 경제적 이유와 사회적 이유가 각각 37%로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또한 응답자의 73%가 저출산문제를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저출산이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경제적 이유가 50%로 가장 많이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비혼․만혼 등 사회현상이라는 답변이 23%로 뒤를 이었다.

 

아산시에서 시행중인 저출산 시책 중 도움 되는 시책으로는 출산장려금 지원 (29%), 행복키움수당(28%),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26%)순으로 답했으며, 앞으로 저출산 개선을 위해 시행해야 하는 정책으로는 ▲보육비․양육비 등 경제적 지원(27%) ▲지역사회 돌봄체계 확충(26%) ▲주거비용 지원(18%) 순으로 나타났다.

 

아산시는 시민들의 양육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행복키움수당 지급을 오는 11월부터 현행 24개월 미만 아동에서 36개월 미만 아동까지 확대할 예정이며, 출산장려금 또한 내년부터 현행 둘째자녀에서 첫째자녀까지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2곳을 추가 설치하고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다함께돌봄센터 설치를 위하여 8월 중 비영리 민간단체․법인 및 사회복지법인 등을 대상으로 공모예정이며, 공공보육 인프라 구축을 위한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완공하고 시범운영을 통하여 9월에 개소할 예정이다.

 

아산시 관계자는 “설문조사를 토대로 저출산 대응을 위한 맞춤형 출산․양육정책을 수립 추진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도시 아산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평택시 고덕면, 올해 첫 벼베기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