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서울시장 되면 행복서울 새로 디자인 할까

[기자수첩] 서울시장 지상욱, 부산시장 안철수 등판론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5:30]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서울시장 되면 행복서울 새로 디자인 할까

[기자수첩] 서울시장 지상욱, 부산시장 안철수 등판론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7/30 [15:30]

▲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 지상욱 페이스북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던 고 박원순 시장의 유고로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확정되어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서울시장 후보가 누가 될 지 관심을 끌고 있다.

 

약50%의 지지율로 5%대의 박 후보에게 서울시장 후보를 양보해 3선을 하게 만든 안철수 전 대표는 적절한가 의문이 들고 있고, 홍정욱 전 의원은 부친의 서포트로 하버드 학업을 쌓고 엘리트 코스를 밟았으나 정계은퇴한 이후 자녀 문제가 시끄러운 바 있어 서울시장 후보로는 어려움이 있어 보인다.

오세훈 전 시장은 무상급식 관련 민심도 모른 채 시장직을 내던져 서울시장을 민주당에서 3선이나 하게 만든 원죄론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최근 서울, 수도권 등 주택가격 폭등으로 인해 미래통합당은 100만호 건설을 만지작 거리며 새로운 수도권 특히 서울의 주택 관련 정책이 큰 이슈가 되고 있다.

 

이런 즈음에, 여의도 연구원장인 지상욱 전 의원에게 눈길이 쏠린다.

지 원장은 부유한 집 귀공자로 오해를 받았지만 학창시절 어려움을 겪고 이를 극복한 정치인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지 원장의 학력을 보면 연세대학교 공학대학원 토목공학과 졸업, 스탠퍼드 대학교 공학대학원 토목공학 석사 졸업, 동경대학교 대학원 건축학 박사 졸업한 재원으로 최근 불거진 서울의 리뉴얼 필요성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친재벌, 친 기득권 이미지를 벗기 위해서도 지 원장의 등장이 필요해 보인다.

 

지상욱 원장은 노블리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를 주장하고 실천해 온 참신한 정치인이다.

지 원장은 9년전부터 대기업의 친척 일감 몰아주기 등을 비판하며 소상공인에게 그 몫이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독재 개발시대의 틀에서 벗어나 서울이 대한민국은 물론 전 세계의 사랑을 받는 시민행복시대를 열기 위해서 지상욱 원장처럼 전공분야가 매칭되고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천할 인재의 등장이 절실해 보인다.

 

한편, 서울시장을 고 박 시장에게 상납하다시피한 안철수 전 대표는 부산시장에 출마해 행정경험을 하며 고향 부산의 발전에 이바지 하고 스텝 바이 스텝으로 대선에 가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광고
아산시 용화주공1단지 주택재건축사업 재추진 본격화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