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확정

우리들뉴스 | 기사입력 2020/07/27 [22:04]

서울시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확정

우리들뉴스 | 입력 : 2020/07/27 [22:04]

▲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 서울시

 

서울시는 7월 27일(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의 최종 심의․의결을 통해「서울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1.36㎢)」지정이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특구는 ①R&D융합지구(KIST,경희대,고려대)와 ②기술사업화지구(서울바이오허브,BT-IT 융합센터,첨단의료기기 개발센터,홍릉 바이오헬스센터,홍릉 R&D 지원센터)로 구성된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공기관의 특허기술 사업화를 통한 기술창업 활성화와 과학기술기반 지역 혁신성장플랫폼 조성을 위해 2018년 도입한 제도이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지역 내 혁신역량을 보유한 기관을 기술핵심기관으로 선정하고 인근지역에 기업입주를 위한 배후공간을 설정하여 특구 범위를 지정하게 된다.

▲ 디지털헬스케어 신기술 사업화 지원 프로세스  © 서울시

 

 지정된 특구에는 정부 R&D 예산 지원, 신기술 실증을 위한 규제특례 적용,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 대상 국세(법인세․소득세 3년 면제, 이후 50%)와 지방세(취득세․재산세 7년 면제, 이후 50%) 감면, 연구소기업 대상 교통유발금·수도료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서울시는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을 위해 KIST, 경희대학교, 고려대학교 등 탁월한 R&D 역량을 보유한 홍릉 지역 3개 기관을 기술핵심기관으로 지정하였으며 첨단기술 연구개발 활성화 및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기업 보육․유치를 위한 배후공간으로는 현재 서울시에서 운영/조성중인 서울바이오허브, BT-IT 융합센터, 첨단의료기기개발센터, 홍릉바이오헬스센터, 홍릉R&D지원센터 등 5개 시설을 지정하여 분야별 기술사업화 특화지원 인프라를 확보할 계획이다.

▲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지구경계- R&D 융합지구  © 서울시

 

 이번에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된 홍릉 일대는 1966년부터 조성된 국내 최초의 연구단지로 국가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해왔으나, 2000년대 이후 공공기관이 이전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혁신 모델이 절실한 상황이다. 

 

 시는 바이오․의료 분야 미래 산업 수요, KIST, 경희대, 고려대의 R&D 역량, 홍릉 일대의 지역 경쟁력 등을 고려하여 디지털 헬스케어를 특화분야로 선정하고, 바이오마커․스마트 진단 의료기기․동서의료 빅데이터 플랫폼․AI 기반 의료 소프트웨어 등 세부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지구경계-기술사업화지구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현재 바이오산업은,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나 선진국과의 치열한 경쟁을 극복 과제로 안고 있는 상황. 서울시는 국내 바이오․의료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홍릉의 우수한 산․학․연․병 인프라를 기반으로 세계적인 디지털 헬스케어 특화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국내 바이오의료기업 성장과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클러스터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서로의 기술과 자원을 공유하는 전주기 기술사업화 지원 시스템을 완성하고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스타트업 육성의 효과가 지역 생산시설 투자와 일자리 증대로 이어지는 선순환 협력 생태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통해 홍릉의 우수한 R&D역량을 바탕으로 디지털헬스케어 맞춤형 기술사업화 환경을 조성하여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 싱가포르 바이오폴리스에 견줄 수 있는 도심형 바이오․의료 산업 클러스터를 육성할 것”이라며, “작년 9월 체결한 오송, 대구, 원주 등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와의 협력 MOU를 바탕으로 상호보완적 협력 관계를 확대하여, 우리나라 전체 바이오의료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혁신 플랫폼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예산군, 공공비축미 4,818톤 (삼광벼,새일미) 매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