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복기왕 아산갑 컴백 첫 행보 현충사 참배 "극일"(克日)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9/05 [12:35]

복기왕 아산갑 컴백 첫 행보 현충사 참배 "극일"(克日)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9/05 [12:35]

 

▲ 복기왕 아산갑 지역위원장 직무대리가 지난 4일 현충사를 참배하며 '극일'이라고 방명록을 적고 있다.     © 민주당 아산갑 지역위원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아산갑지역위원장(직무대행)으로 복귀한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지난 4일 현충사 참배를 시작으로 첫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 8시 50분께 현충사 개관에 맞춘 참배에 김영애 아산시의회 의장, 김영권 충남도의원, 황재만 아산시의원 등 시도의원 전원과 황대연 노인위원장 등 핵심 당직자 100여 명이 동행했다. 

  

복기왕 위원장은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克日(극일)’ 두 글자를 적었다.

 

▲ 복기왕 아산갑 지역위원장 직무대리가 부인 박현우 여사, 아산시 김영애 의장, 황재만 산업건설위원장,조미경 시의원, 홍성표 시의원, 김수영 시의원, 최재영 시의원, 여운형 도의원 및 당원들과 현충사를 참배했다. © 민주당 아산갑 지역위원회 제공     ©


복기왕 위원장은 참배를 마치고 동행한 핵심 당원들에게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면서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이 얼마나 많은지에 대해서 다시 느꼈다”면서 “스스로 각오를 다지면서 여러분과 그 느낌들을 함께 나누고 싶었다. 새롭게 출발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최근 악화된 일본과의 관계를 언급하면서 “승리를 만들어오신 충무공 이순신 장군께 우리 후배들이 잘 지켜내겠다, 걱정하지 마시라는 인사를 드리는 시간으로 준비했다”며 이날 참배의 취지를 밝혔다.

  

▲ 대한노인회 아산시지회     © 민주당 아산갑 지역위원회 제공

 

곧바로 대한노인회 아산시지회를 방문한 복 위원장은 “현충사 참배를 마치고 먼저 지역의 어르신들에게 인사를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방문의 의미를 밝히자 참석한 한 간부는 “핵심부에서 큰 안목을 넓혔으니 앞으로 큰 꿈을 펼쳐달라”고 화답해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아산시청을 방문한 복 위원장은 오세현 아산시장과 덕담을 나눈 뒤 지역민원 등 현안에 대해 30여분간 환담을 나눴다. 

 

오전 일정을 마친 복 위원장은 아산경찰서, 아산소방서를 방문하여 경찰관, 소방대원들을 격려하면서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6시30분 100여 명이 모인 당원 간담회에서 복기왕 위원장은 “대통령을 모시며 국정운영의 큰 그림을 보았다”며 “그동안 배운 것을 지역발전을 위해 온전히 쓰겠다, 함께 하자”고 말했다. 

 

아산갑지역위원회 관계자는 “추석을 앞두고 오늘처럼 보훈단체, 기관단체 방문을 계속 이어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홍문표 의원, "문재인정부 충청권 홀대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나!"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