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남도,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한화토탈 특별점검

- 시군·경기도·환경단체 등과 합동 추진…내달 7일까지 73곳 대상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5/23 [11:30]

충남도,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한화토탈 특별점검

- 시군·경기도·환경단체 등과 합동 추진…내달 7일까지 73곳 대상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5/23 [11:30]

 

▲ 나소열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 한화토탈 현장 방문     ©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유증기 분출 사고를 낸 한화토탈 대산공장에 대한 특별 점검에 나선다.  

도는 23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한화토탈을 비롯한 대산지역 화학물질 취급 환경오염 배출시설에 대한 특별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화토탈 유증기 분출, KPX그린케미칼 암모니아 유출 등과 같은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이번 점검은 6개 시·군, 경기도, 환경보전협회, 지역 환경단체 관계자 등 12명으로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추진한다. 

점검 대상은 대산지역 대기배출시설 사업장 73개소다.  

점검은 대형 사업장을 우선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한화토탈에 대해서는 23∼24일 긴급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화학물질 보관·저장 및 사용 시설 적정 관리 여부 △무허가 및 미신고 시설, 비정상 가동, 환경책임보험 가입 여부 등이다.  

 

▲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지난 22일 암모니아 누출 현장을 방문해 확인하고 있다.     © 충남도 제공


도는 또 각 사업장 대기배출시설 허가 용량·자가 측정 현황·활성탄 등 교환 상황, 폐수 시설 가동 시간·용수 및 배출량·슬러지 처리량 등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그동안 점검이 미흡했던 소규모 사업장에 대해서는 환경부와 연계해 일제 점검을 추진한다. 

 

도는 이번 점검을 통해 위반사항이 발견될 경우, 관련 법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구기선 도 환경보전과장은 “최근 대산지역 사업장에서 크고 작은 화학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철저한 점검을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주민 불안감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예산군 노물달 프로젝트 ,31일 내포보부상촌에서 진행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